사실 이곳은 양장피도 맛있고, 생선류도 괜찮다
하지만 한국인에게 안티없는(아닐수도;) 메뉴인 탕수육이 가격도 착하고 맛이 일품이다

오늘도 어김없이 다시 찾아온 이곳.
방송을 탄 이루로는 웨이팅이 30분이 기본이네-





예약인받고 선주문 안받는 시크한 곳이지만
음식의 수준이 일정한 편이었고
요리주문시 같이 주문하는 식사류를 인원수대오 나눠주는 서비스가 또 감동적이다(왜냐하면 양도많고, 1인분양의 고명을 나눈 느낌보다는 그냥 이왕이면 잘 갖춰주겠다는 마인드가 보이거든)









어김없이 튀김의 식감에 나는 반한다
사천탕수육보다 일반이 훨씬 안질리고 좋다





여름 계절용 메뉴겠지?
중국냉면 (11,000원)
다른곳보다 육수이 색깔이 무섭게 진하지않고
진하디에 비해 맛은 자극적이지 않고 깔끔했다






첫 인상이 좋아서 기준좋게 받아들여지는 걸까?








어쨌던 1인분은 나눴는데도
고맙게도 계란은 그릇당 하나씩 맞춰 줘서 더 기분좋았음~^^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