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올라오는길에 들려본 양지마당. 며칠동안 배도 빵빵해서 많이는 못먹겠고-      그래도 횡성와서 소고기한번 안먹고가면 아쉬우려나? 하며 들린곳이다.

 

다른곳보다는 조금은 (몇천원?) 저렴한것같기도 하다.

 

 

 

셀프식당? 아~ 맞네요, 처음에만 이모님이 도와주시고 그다음부터는 저희가 알아서 구워먹었음 ㅎㅅㅎ;

 

 

 

 

 

 

 

 

 

 

 

진열되어있는 고기 고르는중, 사실 저는 고기를 열심히 찾아먹는 편이아니라서 무엇을 먹어야할지 잘 모르겠더군요.

그냥 좋아하는건 안심 ㅎㅎㅎ

 

 

 

 

 

 

 

 

 

사장님께서 열심히 설명해주시니, 그래도 결국은 원하는게 정확하지 않아서 고민만 :(

간단히 생각해서 ! 

 

모듬+ 과반수이상이 먹겟다는 갈빗살을 주문

 

 

 

 

 

 

 

 

아직은 비수기철이라 점심이어도 조용~

비수기에 여행하는것 참 좋음, 한적하고 조용-

 

 

 

 

 

 

 

 

세팅기다리며 이곳저곳 구경~ 깨알 홍보고 하고있는 양지마당

 

 

 

 

 

 

 

 

기본으로 나온 반찬들~ 야채는 신선해서 일단 다 오케이!

야채는 신선하면됨

 

 

 

 

 

 

 

 

 

육사시미 서비스.

날 육회류는 안먹어서 전 한점먹고 한점은 좀이따 구워먹어보는걸로 끝- 

 

 

 

 

 

 

 

 

 

날고기여도 야채를 같이먹으니 나쁘지는않네

 

 

 

 

 

 

 

 

 

우앙우앙

소갈비살, 다른분은 모르겠지만 제일 대중적이고 먹기에 부담없는 질감과 맛아닐까?

 

 

 

 

 

 

 

 

 

 

 

 

 

 

 

 

 

 

 

얘는 등심이라고, 마블링 예찬론자와 그 반대가 공존하는것같던데 이건 그냥 평범한 등심정도인듯 하네요

꽃등심은 좀더 차원이 다르다고 해요

 

 

 

 

 

 

 

 

 

그래도 맛있네요 @_@

 

 

 

 

 

 

 

 

 

 

채끝?

집에서 바베큐로 해먹을때는 고기의 질이 좀 달라서그랬는지 가운데 힘줄이 질겼는데, 오늘은 좀 낳군요

 

 

 

 

 

 

 

 

 

얘는 모듬안에 있는 OO부위였는데 잘 기억이안나요. 별명은 "똥배고기" ㅎㅎ

똥배부분이라고함

많이 기름져서 전 한조각 먹어보고 '월리'와 '태초먹성수원예니'님이 모조리 흡입 ㅋ

 

 

 

 

 

 

 

 

 

얘는 기억이안남. 잘 아시는분들은 고기의 부위만 보고도 안다고..

 

 

 

 

 

 

 

 

 

 

 

질좋은 고기는 많이 먹지 않아도 금방 요기가 되는건지, 몇점 못먹은것같은데 배불러서 한타임 쉬어갔음 ㅎㅎ

 

 

 

 

 

 

 

 

 

 

함께주신 더덕무침 서비스도 당연히 더덕구이로 변신!

 

 

 

 

 

 

 

 

 

 

아주 좋아한답니다. 고기좀 먹었더니 이게 더 맛나네요 ^^

 

 

 

 

 

 

 

 

 

 

너무 고가가아니라서 인기가 많은 양지마당식당이라고하는데, 잘모르겠어요 :)

평소에 소고기를 즐겨드시는 분들은 금방 아실것같네요

 

 

 

 

 

오늘도 점심부터 두둑-하게 배 두들기며 오후를 시작하겠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