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에 강원도 정선5일장을 구경하기위해 갔다가 들린 "산촌 메밀 막국수" 아시나요?

모양은 너무 평범하고 (심지어는) 너무 막뿌린 김때문에 맛없어보이기도했던 그곳의 물막국수가..

아직도 저에게는 서울안에서 먹어본 막국수들과 비교할 수 없는 독보적인 자리를 차지하고 있답니다.

 

 

그 이유는?

강원도 그대로의 입맛. 이기때문이지요

물론 강원도 토박이가 정의내리는 '강원도 입맛'이라고 주장할 근거는없지만

어쨌던 담백하고 반전으로 깔끔했던 산촌메밀막국수와 

그나마 가깝다는 인상을 받은곳을 소개할께요.

반가웠어요^

 

 

 

 

 

 

 

 

바로-시흥에 위치한

둔내 막국수

 

 

 

 

위치는 시흥의 대야동 근처, 소래산 산림욕장과 소전미술관 앞이에요

 

 

 

죄송하지만, 실내를 구경하실 수 없으세요-

 

 

 

 

 

 

 

 

 

 

이곳이 맘에들어서 그냥 앉아버렸거든요 힛

 

 

 

 

 

 

 

 

 

물막국수를 시켜놓으니 금방나온 열무김치와 무 초절임. 둘다 괜찮았어요

 

 

 

 

 

 

 

 

 

내사랑 메밀전병, 소는 진한편이어서 어색할듯했지만!

강원도에서 먹었던것처럼 반죽이 쫄깃하고 쫀득해서 좋았어요. 메밀전병 만드는것이 어려울까요? 너무좋아하니 조만간 저도 한번 만들어 봐야 할 지경이랍니다.

 

 

 

초점이 맞지않아 '선명함'필터^^;

 

 

 

 

 

 

 

 

 

짜잔-

 

 

 

모양이 아주 틀리진 않지 않죠;;?

 

 

 

 

 

 

 

 

 

 

 

평범한 입맛기준으로는 아마 식초와 겨자를 좀 넣어서 드실것같아요. 저는 원래 넣지않고 먹는편이라서

1/2정도는 그냥 먹으며 면맛을 즐겼고 중간부터는 겨자를 좀 넣어서 감칠나게 먹었어요

 

 

 

 

 

 

 

 

 

 

 

밥 한공기 비우지 못하는 방배동언니.

오늘 위대(胃大)해지다

 

 

 

 

 

 

 

 

 

 

주차는 걱정하실 필요없어요 -

 

  1. 첼시♬ 2014.08.08 06:00 신고

    빈 그릇에 비친 삼각형이 뭔가했는데 파라솔이었네요~
    왠지 예술작품 같은 느낌도 들고 ㅎㅎ
    무절인 것과 함께 먹으면 시원하니 감칠맛날 것 같아요. :)

    • 저도 올리면서 엥 이게 모지? 순간 놀랬어요. 역시 아알-트는 순간에 발견!
      맛이 심심담백해서 좋았어요. 말복과 동시에 입춘이왔다는데 가을지나기전에 더 자주찾아먹을 메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