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잠실에 있는 '청미래'보다는 한참 아쉬운 곳이긴 하지만 나에게 제일 장점으로 꼽히는 점이 있다면 바로.. 집에서 가까운(청미래보다) 점!!




요새 위메*,쿠*등의 사이트에서 할인판매하고 있어 경제적으로 테스트해 볼 수 있었다





버섯강정/고구마튀김/ 해초류 비빔






각종 나물과 도라지무침, 배추쌈
전체적으로 담백하고 심심해서 부담없어 좋다






호밀빵과 씨앗+조청/ 배추쌈






미니 두부스테이크/ 데친 야채/ 구절판






잡곡밥과 각종 야채반찬






인기메뉴였던 버섯강장 다시 출현^, 그리고 아주 맛났던 버섯 들깨볶음(집에서 비슷하게 자주 해 먹는다), 콩고기와 대파







무료로 해준다는 샤브샤브 세팅







시작은 미비하지만~






이 창대한 끝! ㅎㅎ







맛있었던 콩 어묵
판매하면 구입해사고 싶었음
집에서 떡볶이 만들깨 이거 쓰면 좋을거 같아요






간단한 과닐 류와 디저트






소화에 도움이 되는 "효모"하나씩 끝무렴에 주심
굿-!





 

방배동 언니가 기억해놓고 가는 몇 안되는 곳중의 한군데에요.

 

<청미래 유기농 부페>

 

 

유기농부페. 요새는 이곳저곳에서 트렌드를 타면서 동네별로 한군데 정도씩은 다 있더군요, 저희동네도 사당역을 가는 중간에 효소원이라는곳도 생긴걸 봤고요.

청미래를 포함해서 몇 군데의 유기농 부페를 다녀온 경험이있지만 단연 이곳만큼 신뢰가 가는곳은 아직 찾지 못했습니다.

 

물론 유기농의 주제로 이뤄진 음식들을 먹을때면 속이 편하고 소화도 잘되고 .. 그런데 이상하게 메뉴나 음식의 조리방법 또는 간이 아주 조금씩은 대중성에 초점을 맞출수 밖에 없어 보이더라고요. 그것이 잘못되었다고 보지는 않지만 청미래는 아직까지는 운영하시는 사장님의 굳은 마인드로 묵묵히 변수없이 운영하시는 느낌이 계속되다보니 다른곳보다는 더 진득한 신뢰를 가지고있어요.

 

 

 

 

 

 

 

 

 

 

한번 가볼까요

 

 

 

 

 

 

 

 

 

 

주차타워 이용중..

 

 지하 1층에 위치해요^


처음에 방문했을때의 인상은 다른 식당들보다는 생긴지 오래되서그런지 허름한 건물에 위치한 느낌이었어요.

제가 워낙 겉 인상에 약한지라 (그래서 사람을 잘 못봄ㅎ).. 생각해보면 유치한 선입견을 가졌던 첫 만남이 민망하네요 ㅎㅎ

 

 

 

 

 

 

 

 

 

 

 

 

 

 

들어가자마자 이미 많은 분들이 식사중이셨어요. 12시 반 쯤 이었나?

 

 

 

 

 

 

 

 

 

 

 

보습학원 입시 재수생들을 대상으로 10년이상 실시했던 자연식 프로젝트. 사실은 굉장히 오래되었더라고요.

유기농도 유기농이지만, 제철에 제철음식을 먹는것. 완전 채식이 아닌것

 

 

 

 

 

 

 

 

 

 

 

예약된 안쪽 테이블에 자리를 잡고..

 

 

 

 

 

 

 

 

 

 

 

 

우선 손을 씻어야죠!

 

 

 

 

 

 

 

준비 완료

 

 

 

 

 

 

 물론 디저트로 드시는 경우가 많겠지만 ~ 제가 좋아하는지라 일단 한잔 따라 마십니다:)

 

 

 

 

 

 

 

 

제일 후회되는것은 바로 이 호박죽이에요. 담아와서 제대로 찍었어야하는데-

정말 맛있답니다. 정말 호박덩어리와 국산 통통한 강낭콩이 씸히는 그 고소함이란... 괜히 호박죽한테 미안할만큼 온라인 데뷔를 제대로 못시켜준 기분이네요.

강추강추 초강추!

 

 

 

 

 

 

 

호박죽과 함께 있는 강냉이

 

 

 

 

 

 

 

 

 

 

 

 

강추 콩국수

 

천일염소금과 함께 고소하고 감칠맛이 저절로도는 콩물때문에 지나치지 못하고 순서무시. 일단 먹기^ ㅎ

 

 

 

 

 

 

 

 

 이러다 강추를 너무많이쓰겠네요. 자제해야겠어요, 그래도 강추 콩국수^

 

 

 

 

 

 

 

각종 밑반찬 류. 월리는 꽈리고추볶음을 그렇게 잘 먹데요?

 

 

 

 

 

 

 

 

'대박. 꽁치젓갈 소스'라고 써있던 동해 별미 해초샐러드. 꽁치가 들어갔다고해서 좀 비린내없앤  쌈장일까? 싶었는데 오우~ 전혀 아니에요. 꽁치이름답지않게 웬 산뜻?

 

 

 

 

 

 

 

 

 

 

얌체같아보이지만 페이스를 유지하기위한 대단한 노력 플레이트 1

 

이게 참 보기랑 다른 맛인데 너무맛나요 >_<

 

 

 

 

 

 

 

 

 

가지 선 시아버님어머님처음으로 식사대접해보겠다고 해본 거였는데. 이곳에 가지런히 놓여있는거 보니 웬지 그때가 생각나네요 ㅎ

 

 

 

 

 

 

 

 

 

 

 

해독 항암식품 - 모듬 숙회 (+된장 엑기스 소스)제대로 촉촉한 버섯의 맛은 조미료 양념이 필요없어요

 

 

 

 

 

 

 

 

 

대게살 한식 초밥

 

 

 

 

 

 

 

 

 

 

 

 

 

 

 


 

 


 

 

 

 

 

포천 고모님이 보내주셨던 튀각처럼 이곳 튀각도 쩐 기름내안나고 싼 간식느낌안나요.

2만원 안되는 가격으로 건강음식을 (내가 구매부터 요리까지 해먹지않아도) 편하게 멀을수있다는 것자체가 아주 좋아요

 

 

 

 

 

 

 

 

 

 

 

 

 디테일이 빠졌지만 물 회

 

 

 

 

 

 

 

 

 

 

가오리 회무침 좋아해 너를 좋아해

 

 

 

 

 

 

 

 

 

 

 

밥 류

 

 

 

 

 

 

 

 

 

부추 버섯 박하전

 

 

 

 

 

 

 

 

 

 

디저트 코너

저희집은 청미래 현미조청을 사용해요. 유기농 식자재 상점에서 아무리 찾아도 '현미'로 만든 조청은 아직 이곳밖에 없어요.

 

 

 

 

 

 

 

 

유기농 옥수수

 

 

 

 

 

 

 

 

 

유기농 카레

밥없이 먹어도 갈증나지않고 맛있었어요.

 

 

 

 

 

 

 

 

 

 

얌체같아보이지만 페이스를 유지하기위한 대단한 노력 플레이트 2

 

유기농 떡볶이,굴비등등

굴비 잘 안먹는 저도 이곳에서는 가끔 한마리정도는 먹어요.

사장님이 그러시더라고요, 여기 굴비는 머리까지 그냥 다 씹어먹어도 고소하다-

 

 

 

 

 

 

 

 

 

 

 

얌체같아보이지만 페이스를 유지하기위한 대단한 노력 플레이트 3

 

끝까지 포기할 수 없었던 유기농 떡볶이와 호박죽.

같이 식사했던 절친한분은 호박죽을 5그릇은 넘게 드신듯~

 

 

 

 

 

 

 

발효된 빵. 거미줄같은 빵조직이 보이시나요?

 

 

 

 

 

 

 

 

 


 

 

 

 

 

 

 

 

이상 더 오랜 시간동안 식사를 했으나 중간중간에는 찍지 못했고요 .

한켠에 <전문 식품코너>가 있어서 같이 올립니다.

 

 

 

 

 

 

 

 

 

 

 

 

 

 

 

지인분과 저희 시아버님은 이곳 잡곡을 즐겨드세요. 같은 잡곡이어도 씹을때 맛도 다르긴했어요. 정말 제대로 경작한 곡물들이 차이가 있긴하네요 ^

 

 

 

 

 

 

 

 

 

 

 

 

 

 

 

 

 

 

 

 

 

 

 

 

 

 

 

 

 

 

 

 

 

 

 

 

 

 

 

쌀조청에서 얻을 수 없는 고소하고 깊은 맛이 현미조청에 있답니다.

/추/천/

1.2kg에 10000원 직접 가서 구매했었는데 여쭤봤더니 전화로 택배도 된다고하네요 . 정말 추천해요:)

일반 좋은곳에서 구입한 조청보다는 가격도 아주 착해요

 

 

  1. 첼시♬ 2014.08.30 09:45 신고

    현미떡에 현미조청! 고소하고 달콤하겠어요 :)

    • 현미조청아주 괜찮답니다! 안그래도 이거 포스팅하다 생각나서 어제 야밤에 떡꼬치를 해먹었다는;.쿠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