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시흥에 위치한 신천동 문화의 거리 아시나요?

저는 이번에 처음 알았어요. 신천역(2호선)이아닌 신천동이 따로있네요 크~

 

 

 

 

 

 

 

 

 

 

 

상가번영회에서 문화의 거리로 만든 후 비교적 정리되게끔 번화가조성을 이루었나봐요

 

 

 

 

 

 

 

 

 

 

 

 

 

9시반 좀 넘어서 도착한 평일저녁.

평일이라그런지 조용한걸까? 산만하지않아서 그래도 편한분위기

 

 

 

 

 

 

 

 

 

 

 

 

이곳을 보니 전집이 좀 모여있더라고요. 아마도 전통 전집이 외부사람들에게는 알려져있지 않을까 싶어요.

저는 시흥이 고향인 분의 인도로 이곳에 와봤답니다. 명절을 맞이하여 전집 하나 정도는 알게되는것도 반가운 정보!

 

 

 

 

 

 

 

 

 

 

 

 

늘상 들리는 곳이라고해요. 이곳은 전화로 예약 후 찾아가기도하고 평소에 늘 바쁜 편이라 주문이 밀리면 바쁘다고 받지도 않는데요 큿 기대되는데요!

 

 

 

 

 

 

 

 

 

 

 

 

저희는 오늘 간단한 야식으로 '모듬전'을 전화예약한 후 방문

워메~ 벽에 낙서즘 봐라..

 

 

 

 

 

 

 

 

 

 

 

 

이곳저곳에서 사랑의 메아리와 이별의 슬픔, 가족한테 보내는 메세지, 미워죽겠는 친구욕등등을 살 펴 볼 수 있었던 아름다운 메신저wall.

 

 

 

 

 

 

 

 

 

 

 

 

 

희한하게 사람이 꽉찬것같지는않은데, 모듬전이후에 주문을 못받으신데요. 예약이 많으신가봐요..

겉으로 촐싹거림없이 바쁘신게 괜히 멋있어 보이는 ㅎㅎ

 

 

 

 

 

 

 

 

 

 

 

 

덕분에 과한 야식을 하지않게 해주신 주인아주머님께 감사말씀을 드립니다.

 

 

 

 

 

 

 

 

 

 

 

 

 

기본반찬? 김치와 두부

따듯한 두부덕분에 애피타이저 제대로 했음

 

 

 

 

 

 

 

 

 

 

 

 

 

전 사실 식사때나오는 콩나물국 종류는 잘 먹지않아요. 시흥오빠와 월리는 단숨에 다 먹던데...

이제 보니 난 안먹어봤네;

 

 

 

 

 

 

 

 

 

 

 

 

 

 

짜잔~ 두말할것도없이 본론으로 들어가야죠!

전맛이요?

 

사실, 처음에는 "그냥 평범한데? 뭐가 그렇게 유명한거지?"라는 생각으로 먹었어요.

그런데 신기한건 먹고나서 집에오면서 생각해보니 느끼해서 그만먹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지않았다는거죠!

전이라는것이 원래 기름에 부치는거라 기본적으로 맛이 없기 어렵다고 생각해서 평범한 수준이라고 생각했다가

기름활용 요리라서 덜 느끼하게 계속 먹게되는 맛이 바로 '맛있는'기준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희한하게 자꾸 들어가는 전

그래서 모듬전 하나 다 먹어도 뭘 더 시켜볼까? 생각이 드는 전

 

 

 

 

 

 

 

 

 

 

그렇다면 맛있는 곳이겠죠?

  1. 참나무볼펜 2014.09.07 01:37 신고

    전이 푸짐하네요~~
    추석 잘 보내세요 ^^

+ Recent posts